어느날 미혹의 죽림에 인간이 살고 있다는 소문이
돌았는데 며칠 안 지나서 죽었겠거니 하고 생각한
레이센 앞에 소문의 주인공이 떡하니 나타남
 
살아있는 것도 신기한데 더 황당한 건 매일 자신에게
말을 걸어오고 첫눈에 반했다는둥 이상한 소리만 하는거임
 
그래서 일한다는 핑계로 쫓아내곤 했는데
몇번 그러고 나니 며칠간 안 보여서 안심한 레이센은
어디서 배워왔는진 몰라도 조제 기술을 배워왔다면서
일을 도와주겠다는 아나타를 보게 됨
 
머리가 아파진 레이센은 관자놀이를 꾹꾹 누르면서
어디 실력이나 보자 하면서 약을 조제하는 모습을 옆에서 보는데
초심자 치곤 나름 괜찮은거임
 
그냥 평범한 인간이었다면 돈을 줘가면서 조수로 썼겠지만
귀찮게 구는 아나타를 쫓아내고 싶었던 레이센은
실력이 부족하다며 가르침을 받고 싶다면 돈을 가져오라고 얘기함
 
그 금액은 분명 아나타에게 큰 부담이 되는 금액임에도
불구하고 고민하는 기색하나 없이 오히려 기뻐보이는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이는거임
 
그 모습을 보고 당황했지만 한 번 내뱉은 말을 물리기도 그랬던 레이센은
아나타를 조수로 쓰게 되는데 조수로 부려먹기만 하고
가르침은 하나도 없었음
 
그래도 아나타는 레이센과 같이 있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좋은지
웃으면서 말을 건네오고 싫은 내색 하나없이 일을함
 
그러다보니 마음이 점점 열린 레이센은 틱틱 대면서
조금씩 알려주기도 하고 1m는 거리를 벌리던 애가
어느새 아나타 옆에 있는거임
 
그렇게 지내다가 어느 순간부터 아나타가 안 오기
시작하는거임 하루 정도는 일이 있어서 안 왔겠거니 하다가
한주가 지나서도 안 오자 큰 마음 먹고 찾아가기로 함
 
아나타의 집의 문을 두드린 레이센은
곧바로 나온 아나타의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시무룩한 표정에서 세상 행복한 표정으로 바뀌는 걸 보고
똑바로 바라보기 힘들어 고개를 돌려버림
 
얘기나 나누고 가려고 했던 레이센은 춥다며 들어오라는
아나타의 말에 어쩔 수 없이 들어가게 되는데
들어가도 바깥이랑 똑같이 추운 걸 느끼곤 고개를 갸웃거림
 
아나타는 더위를 탄다면서 난로를 잘 안 튼다고 얘기하면서 사용 흔적이 없어보이는 난로를 틀기 시작함
그제서야 레이센은 집안의 몰골과 아나타의 모습을 보게 됨
 
다크서클이 생긴 눈 밑 처음 만났을 때와 달리 앙상해진 팔
먹다 남은 걸로 보이는 풀떼기와 보리밥 나름 깔끔하다 생각했던 집안은 있는게 없어서 깔끔한거였음
 
그동안 못 온 이유를 안 레이센은 가슴을 짓누르는 느낌을
받으면서 아나타와 얘기를 나누는데 자기도 모르게
지상인이라 그런가 밥도 제대로 못 먹고 다니고 바보같네 라는 말을 뱉어버린거임
 
그 말에 씁쓸한 표정을 지은 아나타는 일이 있다면서
미스티아의 포장마차로 감
 
무슨 일을 하는지 궁금했던 레이센은 몰래 따라가
지켜보다가 미스티아와 같이 일하는 아나타의
모습을 보면서 이유 모를 짜증이 나는거임
 
일을 끝내고 미스티아는 아나타가 안타까워 보였는지 가져가라면서 꼬치를 주게 됨
오늘은 단백질 좀 먹을 생각에 기쁘게 받은 아나타는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레이센을 보게 됨
 
이런 시간에 레이센을 보게 될 줄 몰랐던 아나타는
기뻐하는 표정을 숨기지 않고 헐레벌떡 뛰어와
오늘 밥도 대접 못해주고 보낸게 미안하다면서
자기가 일하는 곳에서 제일 맛있는 메뉴라고 얘기하며
레이센에게 꼬치를 주려고 하는데 그걸 본 레이센은
왜이리 바보 같냐면서 오히려 화를 내버리는 거임
 
그렇게 화만내고 돌아온 레이센이 밤에 잠 못이루고
미안하다고 얘기 못 한 자신을 원망하면서
죄책감에 괴로워하는 모습이 보고싶다
 
tw 모리야복권 확률 머이리 창렬이냐
 
 
 
 
죄책감 때문에 잠을 한숨도 자지 못한 레이센은 아침 일찍
아나타의 집으로 향함

 

도착한뒤 문을 두드리지 못하고 우물쭈물거리던
레이센은 아나타의 발소리를 듣고 황급히 몸을 숨기는데
자신도 왜 아나타를 피하는지 몰라 미칠 노릇인거임

 

결국 요괴들이 있는 미혹의 죽림은 위험하니까
특별히 주변에서 지켜봐준다고 자기 합리화를 하면서
몰래 따라가기 시작함

 

아나타가 처음으로 향한 곳은 인간마을의 영나암
코스즈의 일을 도와주면서 소정의 돈을 벌지만
일이 많지 않다보니 금방 끝내고 이번엔 강가로 가서
낚시를 시작하는거임

 

무슨 재주인지는 몰라도 칠성장어를 유독 잘 잡아내는
모습을 보면서 레이센은 어리둥절하게 됨
잡은 양을 보면 굶기는 커녕 살이 뒤룩뒤룩 찔거 같은데도
아나타의 모습은 살이 빠져 수척해 보이는거임

 

충분히 잡았다 싶은 아나타는 다시 미혹의 죽림으로
가서 미스티아에게 칠성 장어를 전부 팔아버림
미스티아는 어디서 이런 실한걸 구해오는거냐면서
항상 시세보다 좀 더 쳐주지만 그 돈을 받고도
가면 갈수록 몸 상태가 나빠져가는 아나타를 보면서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쳐다보게 됨

 

그래도 항상 밝은 분위기를 유지하는 아나타를 보면서
장난삼아 이번에 새로 만든 양념장인데 먹어볼래? 말하고
자기 검지에 양념을 찍은 뒤 도발적인 표정으로
쳐다보는거임

 

배고팠던 아나타는 별 생각없이 미스티아의 검지를 햝으면서 맛을 음미함
미스티아는 진짜 할 줄은 몰랐는지 붉어진 얼굴을 푹 숙인채
날개만 파닥파닥 거리는거임

 

아 음 맛있네요 그런데 몬가 ... 몬가 ... 하던
아나타는 뒤늦게야 미스티아의 모습을 확인하고
황급히 두 걸음 물러서서 사과만 연속으로 함

 

두근거림이 억제가 되지 않는 미스티아는 괜찮다고 말하면서
할게 있다고 빠른 걸음으로 사라지는거임

 

좋은 직장이었는데 다른 곳을 알아봐야 하나
진지하게 고민하던 아나타는 레이센 얼굴을 떠올리면서
얼굴에 철판 깔아야지 하는 엉뚱한 다짐을 하게 됨

 

그걸 처음부터 끝까지 지켜본 레이센은 가슴이 답답해지는 걸 느끼지만
요괴가 앞에 있는데도 무방비한 아나타의 탓을 하면서
지상인을 좋아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지워버림

 

그날 저녁 평소대로 미스티아는 노래를 부르고
아나타는 장어를 구우면서 손놈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었음
차이점이 있다면 항상 레이센 얘기를 하던 아나타가
오늘은 무슨 일인지 레이센과 관련된 얘기를 하나도 하지 않음

 

술도 거하게 들어간 요괴들은 레이센 얘기도 안 나오겠다 장난기가 발동 했는지
중년의 남성 목소리를 흉내내면서 자네 우리 미스티아는 어떻게 생각하나?를 시전하는거임

 

노래를 부르던 미스티아는 사레가 걸렸는지 켈록 켈록 거리고
이상한 소리 하지 말라며 빼액 거리는거임
그 모습을 본 요괴들은 깔깔 웃으면서 다시 술잔을 기울이기 시작함

 

그동안 레이센에게 남자의 자존심을 많이 잃어버린
아나타는 저 같은 놈이 무슨 ... 하면서 자조적인 얘기를 꺼냈다가
듣다가 화가 났는지 언성을 높이면서 아나타의 장점을
얘기하는 미스티아의 모습을 보게 되는거임

 

씩씩거리며 시간이 지나 진정된 미스티아는
자신이 무슨 짓을 했는지 깨닫고 어 ... 아 ... 으아라는
말만 남기고 얼굴을 붉힌채 고개를 푹 숙이는거임

 

몇초간 정적이 흐른후 상황파악이 끝난 요괴들은
좋은 안주거리가 생겼다며 한잔 더 ! 외치곤 다시 왁자지껄해지는
포장마차의 모습이 있었음

 

아나타도 그 말을 듣고 부끄러운지 미스티아와
서로 침묵을 유지한채 묵묵히 일만 계속하다
마칠때 쯤에 음식이 많이 남았다며 장어 구이를 받게 되는데
그 양이 좀 많아 받기 미안하다고 정중하게 거절하지만
어차피 남는거고 자신은 배불러서 버릴거란 말에 넙죽 받는거임

 

대신 고마우면 잠시 얼굴 가까이 대보란 말에 서로 얼굴을
마주하게 되는데 미스티아가 아나타의 볼에 뽀뽀를 하게 되는거임
일을 도와준 답례라고 얘기하곤 황급히 사라지는 뒷모습을 보며
멍하니 볼을 어루만지는 아나타가 있었음

 

그 모습을 본 레이센은 가슴이 답답한게 통증으로 변하면서
마음이 갈가리 찢어지는 듯한 느낌을 간직한채
영원정으로 돌아가 며칠간 멍하니 지내게 되는거임

 

테위가 바로 앞에서 레이센을 불러도 반응이 3초 늦고
여기가 너무 아프다면서 눈물을 흘리는 레이센이 보고싶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ㅇㅇ 2020.07.27. 00:35

이거 2018년 쯤에 봤던 거 같은데 맞나? 엄청 재밌게 읽었었는데